Scroll to top
Back

LONG LIFE DESIGN MEMBERS

Scroll

D&DEPARTMENT와 함께 오랫동안 지속해 온 가치를 응원하고 본질에 다가서는 풍요로운 삶을 만들어 나갈 분을 찾습니다.

롱 라이프 디자인 멤버스가 된다는 것은 단순히 d room에 숙박할 수 있고으며 D&DEPARTMENT가 제공하는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만을 말하지 않습니다. ‘롱 라이프 디자인’과 ‘지역다움’ 등 D&DEPARTMENT가 지키고자 하는 가치, 그리고 그를 위한 활동을 응원하고 지지하며 더 나아가 그 가치를 공유하겠다는 다짐과도 같습니다. D&DEPARTMENT의 가치는 그것이 사회로, 세계로, 미래로 확산될 때 진정한 의미를 갖습니다. 이 확산의 연결고리가 되어주실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연회비와 혜택 등 자세한 사항은 아래 이메일 주소를 남겨 주시면 메일로 보내드립니다.

D&DEPARTMENT PROJECT

D&DEPARTMENT PROJECT는 2000년 나가오카 겐메이(ナガオカケンメイ)가 시작한 이래 스토어를 기반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모든 활동의 축인 ‘롱 라이프 디자인(LONG LIFE DESIGN)’은 긴 생명력을 지닌 디자인, 유행이나 시대에 좌우되지 않는 보편적 디자인을 뜻합니다. 하지만 단순히 디자인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물건을 만드는 사람, 판매하는 사람 그리고 디자인을 둘러싼 환경이 올바르게 갖추어져야만 오래 지속되는 물건이 탄생합니다. 그런 물건에는 우리가 살아가며 소중히 해야 할 기본이 있습니다. 롱 라이프 디자인이란 끊임없이 최신 모델을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물건을 고쳐 가며 계속해서 사용하려는 삶의 방식입니다. 유행을 따르는 것도 매력적이지만, 옛날부터 오랫동안 자리를 지켜 온 것들과 함께하는 일상은 어떨까요. 본질에 다가서는 풍요로운 삶을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D&DEPARTMENT는 롱 라이프 디자인의 가치를 지닌 상품을 찾아내 적극적으로 소개합니다. 상품뿐만 아니라 음식, 출판, 관광을 통해 일본 각지의 ‘지역다움’을 새롭게 바라보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2013년, 서울 이태원에서 첫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D&DEPARTMENT는 단순한 스토어나 식당이 아닙니다. 상품에 문제가 있으면 함께 생산자에게 개선을 요구합시다. 또, 멋진 물건이나 일을 발견하면 D&DEPARTMENT에 모여서 그 매력을 공유합시다. D&DEPARTMENT를 통해 그 지역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의식이 조금이라도 높아지기를 바랍니다.

D&DEPARTMENT는 이런 생각을 함께하는 사람들의 모임, ‘롱 라이프 디자인 멤버스(LONG LIFE DESIGN MEMBERS)’를 운영합니다. 한국 각지의 활동가, 그리고 같은 가치관을 가진 이들이 함께 모여 견문을 넓힐 수 있습니다. 또한, 오래 지속해 온 일과 물건에 주목하는 D&DEPARTMENT의 활동을 지원하고 실질적으로 사회에 공헌하며 교류할 수 있습니다. D&DEPARTMENT는 롱 라이프 디자인의 가치를 이어나가기 위해 다음과 같은 다양한 활동을 펼칩니다.

1. 전하다

D&DEPARTMENT는 그 지역에서 오래 지속되는 ‘일’과 ‘물건’을 그 지역에 사는 사람들과 함께 전합니다. D&DEPARTMENT의 각 지점은 그 지역의 안내소 역할을 합니다. 스토어 운영부터 지역 교류를 활성화하고 상품을 개발하며 ‘지역다움’을 돌아보는 투어를 진행하는 등 여러 활동을 기획합니다. 또한 디자인 감각을 담고 있는 동시에 편안한 카페와 식당도 함께 운영합니다.

2. 먹다

식문화를 건강하게 지속하기 위한 활동 중 하나로 지역에 오래 이어져 온 전통을 전합니다. 지역 식재료를 사용한 음식 문화를 알아보며 음식의 롱 라이프 디자인을 연구합니다. 제철 음식과 그 지역의 조리법 등을 지역의 음식 연구가와 함께 메뉴로 표현하거나, 식재료를 재배하고 마켓을 열어 이를 판매하기도 합니다.

3. 배우다

D&DEPARTMENT는 지역에서 오래 지속되고 있는 ‘건강한 지역다움’을 지역 사람들과 탐구하고 육성하는 것이 그 지역에 있어서 가장 좋은 일이라고 여깁니다. 스토어에서 취급하는 물건에 관해 배울 수 있는 d SCHOOL을 운영하는 등, 지역 사람에게 평범한 것이야말로 그 지역의 중요한 ‘개성’이라는 생각으로 그것을 모두 함께 배워 보는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4. 여행하다

D&DEPARTMENT의 각 지점은 관광 정보 센터를 겸합니다. 그 지역의 디자인 여행 정보를 제공하고 투어를 기획하는 등 디자인 여행의 출발점이 되어 줍니다. ‘그 지역에 오래 이어지고 있는 개성’과 ‘지역다움’을 지속적으로 지역 주민과 소통하며 각 지역을 주제로 하는 새로운 교류를 만들고자 합니다.

5. 지역을 느끼다

D&DEPARTMENT는 각 지역의 개성을 엿볼 수 있는 전시 공간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일본 첫 특산물 미술관인 「d47 MUSEUM」은 일본 47도도부현(일본의 행정구역) 각각의 롱 라이프 디자인에 주목하여 현재 일본이 어떤 개성과 매력을 지니고 있는지 전하고 있습니다. 일본인뿐만 아니라 해외 관광객도 현실적으로 즐겁게 일본을 느낄 수 있는 공간입니다.

D&DEPARTMENT JEJU by ARARIO

기존의 스토어와 식당 외에, 장기 거주형 워크숍 기능을 가진 d news와 제주를 즐기러 오는 국내외 손님을 위한 숙박시설 d room을 더한 새로운 D&DEPARTMENT가 제주도에 탄생합니다. 제주점의 파트너는, 모두의 생활에 문화의 감동을 가져다 주는 것을 경영 이념으로 하여 백화점 및 버스터미널, 미술관을 경영하고 있는 생활문화 창조기업 (주)아라리오입니다.

D&DEPARTMENT JEJU는 섬의 북쪽 제주시 탑동에 위치하며 제주국제공항에서 차로 약 15분 정도 거리에 있습니다. 탑동은 제주시의 구도심지로, 1990년대 시장과 쇼핑 공간, 영화관 등이 모여 있는 제주도 최고의 번화가로 번성했지만, 이후 제주시의 남쪽 신도심으로 번화가가 이동하면서 개발이 멈추고 한적한 삶이 남아 있는 지역입니다.

2014년, 폐업한 영화관을 미술관으로 탈바꿈한 아라리오 뮤지엄을 중심으로 주변을 활성화시키고 있는 (주)아라리오는 디앤디파트먼트 활동으로 이를 도모하고자 합니다. 지역 주민과 제주를 방문하는 사람들 사이의 새로운 교류를 만들어 내고 제주의 롱 라이프 디자인을 전할 것입니다.

제주도의 개성과 지역다움을 재조명하는 프로젝트에 관심 있는 분들의 참여와 응원을 모으고자 D&DEPARTMENT는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합니다. 나가오카 겐메이는 이번 펀딩의 의미를 다음과 같이 밝혔습니다. “앞으로 여행하고 일하는 방식은 도시와 물건에 집중되는 것이 아닌 개성이 풍부한 지방에서 직접 체험하고 느끼는 것이 더 중요해질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지역의 개성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의 의식이 매우 중요합니다. 한 명 한 명의 뜻을 모아 함께 ‘d 제주’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서로 응원과 영향을 주고받으며 제주의 개성이 점점 진화해 나가기를 희망합니다.”

그 지역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모여 그 지역다운 가게를 만듭니다. 이 펀딩은 후원이라는 의미보다, 같은 생각과 활동을 함께해 나갈 커뮤니티의 발족을 목적으로 합니다. 지역 활동의 가치를 공유하는 동료를 찾아 연계하여, 제주의 산업을 발굴하고 창조하며 제주의 개성을 지켜 계승하고자 합니다. 크라우드 펀딩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d room

d room의 모습은 호텔 같기도, D&DEPARTMENT의 쇼룸 같기도, 제주에 사는 친구의 집 같기도 합니다. 우리 생활의 모든 것이 담겨 있으면서도 비일상을 경험할 수 있는, D&DEPARTMENT가 제안하는 새로운 형태의 숙박 시설입니다.

총 14개 객실로 구성된 d room은 디앤디파트먼트에서 제안하는 롱 라이프 디자인 상품과 USED 가구로 채워져 있습니다. 아라리오가 선별한 지역 아티스트의 그림과 사진부터 룸 웨어와 컵에 이르기까지 모든 구성품을 따로 마련된 스토어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d room에서는 D&DEPARTMENT가 독자적인 시선으로 선정하여 소개하는 관광 안내 또한 받을 수 있습니다. 단순한 숙박을 넘어 D&DEPARTMENT의 활동에 공감하고 함께 지역다움과 지역의 가능성을 확장시킬 수 있는 교류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전통과 역사가 축적된 공간 d room에서 롱 라이프 디자인의 가치를 더 가까이 체험하고, 일상으로 돌아가 그 여운을 내 일상에 적용해 봅니다.

d news

지역의 매력을 외부인의 시선으로 발견하여 그 지역의 가능성을 넓히는 중·장기 거주형 점포인 d news는 D&DEPARTMENT가 새롭게 제안하는 여행입니다. 주방이 있는 갤러리 스토어에 숙박 시설을 마련해, D&DEPARTMENT의 점포에 숙박하면서 가게를 운영할 수 있습니다. 지역의 소재와 기술 등에서 영감을 받아 창작활동을 하여 성과를 그 지역의 갤러리 스토어에서 발표하고 판매한다는 상품 개발형 생산자 레지던스입니다.

d news가 무엇이 될지는 넓은 가능성으로 열려 있습니다. 제주의 해산물을 활용한 일주일 한정 카레 숍, 하룻밤 한정 라이브 및 상영회, 제주의 화산암을 활용해 새로운 창작에 도전하는 예술가 또는 조각가의 스튜디오…. D&DEPARTMENT가 20년간 형성해 온 네트워크를 활용해 다양한 생산자의 콘텐츠를 투입해 새로운 교류의 공간으로 만들어갈 것입니다.

d 식당

D&DEPARTMENT는 제주의 식문화를 발굴하고 이를 알기 쉽게 전하고자 d 식당을 운영합니다. 제주의 제철 식재료를 사용한 맛있고 올바른 한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생산자, 요리사 그리고 소비자가 함께 만들고, 함께 식탁에 둘러 앉아 그 음식을 나눈다는 것은 식문화의 건강한 지속과 이어져 있습니다. 바다와 크고 작은 산으로 둘러싸인 제주 땅에서 생산자는 다양한 식재료를 정성껏 키워냅니다. 요리사는 그런 식재료를 가지고 제주의 전통 방식으로 요리합니다. 이렇게 탄생한 식문화를 소비자는 이해하며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지역의 생산자와 식탁에 마주 앉아 식재료를 배울 수 있는 모임, 요리사와 함께 그 지역의 지혜를 몸소 느낄 수 있는 요리 교실을 통해 제주 식문화의 롱 라이프 디자인을 연구합니다.

D&DEPARTMENT

전하는 상점, D&DEPARTMENT는 한때의 유행에 편승하지 않는 전통적 방법으로 오랫동안 만들어지고 사용되어 온 상품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제주에서 옛날부터 만들어지고 계속 사용되고 있는 상품을 발굴하고 판매함으로써 상품의 기술과 매력, 역사와 생산자를 함께 소개합니다. 보편적이고 완성된 디자인으로 어느 시대에서도 변함 없는 가치를 지닌 롱 라이프 상품만을 자신 있게 판매하며, 그 후 소비자로부터 되사서 다시 판매한다는, 소비 현장에서의 재활용을 제안하는 상점입니다.

D&DEPARTMENT는 이미 만들어져 사용된 것을 어떻게 ‘갖고 싶은 물건으로 다시 한 번 되돌릴 것인지’를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런 롱 라이프 소비를 선호하는 시장을 개척하고 확대해 왔습니다. D&DEPARTMENT는 유행과 시대에 좌우되는 소비 순환 속에서 순식간에 구시대적이고 진부한 것이 되어 버리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판매할 수 있는 구조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contact us
info@d-jeju.arario.com
064-753-9904~5